교통

리지, 음주 교통사고 사과…"실망시켜 죄송, 인생 끝났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JUkieria 작성일21-09-14 00:00 조회3회 댓글0건

본문



[Dispatch=송수민기자]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연기자 리지(본명 박수영·29)가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리지는 14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소통했다. “글로 쓰고 싶었는데 안 될 것 같아서 이야기한다. 너무 죄송하다”고 전했다.
리지는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저는 사실 이제 인생이 끝났다. 제가 실망시킨 게 맞다. 실망시켜서 너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라이브 방송을 통해 사과하는 이유도 설명했다. 리지는 “글로 쓰고 싶은데 글로 써봤자 안 될 것 같아서 이야기한다”고 말했다.
힘든 심경도 드러냈다. “기사님이 그렇게 다치지 않았는데 기사가 그렇게 나갔다”며 “사람을 죽으라고 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사람이 살다가 한 번쯤은 힘들 때가 있지 않나, 지금 이 상황은 거의 ‘그냥 극단적 선택하라’는 이야기도 많으니까”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냥 제가 너무 잘못했고 잘못한 걸 알고 있고 너무 죄송하다”며 “더 이상 활동을 지속하기 어려울 것 같다”라며 오열했다.
앞서 리지는 지난 6월 18일 오후 10시 12분께 만취 상태로 차를 몰았다.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0.08% 이상). 경찰은 리지를 도로교통법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은 리지에게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만 적용했다. 그러나 검찰 조사에서 택시 기사가 사고로 다친 사실이 입증되면서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상 혐의가 추가됐다.
리지는 당시 소속사를 통해 “변명의 여지없이 잘못된 행동이다”며 “무거운 책임을 통감하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한편 리지의 첫 공판은 오는 27일 진행된다.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및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다.
사진출처=리지 인스타그램, 디스패치DB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8,698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www.icif.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